[칠곡]공공체육시설, 지역주민을 위해 대폭 개선

기사작성 : 2017.12.11 (월) 14:37:51

 칠곡군은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해 시행 중인 공공체육시설 정비공사 7건 가운데 게이트볼장과 인라인장 정비 등 4개 사업을 지난 7일 완료하고 지역 주민들에게 제공했다.


 

북삼게이트볼장 정비에 2억3,000만원을 들여 막구조와 인조잔디를 설치해서 전천후로 이용할 수 있게 하였고 왜관게이트볼장은 6,000만원으로 부지확장과 인조잔디를 설치해서 규격화 된 시설에서 편리하게 경기를 즐길 수 있게 되었다.


 

또 왜관 금산체육공원과 석적체육공원 인라인장은 2억2,000만원 사업비로 친환경 우레탄을 설치하여 인라인은 물론 농구와 배드민턴을 함께 활용할 수 있도록 다목적 생활체육구장으로 조성했다.

이외에도, 연말까지 완료 목표로 추진 중인 석적테니스장 야간조명 확충에 1억3,000만원과 포남야구장 성인구장 확장 1억원, 남율파크골프장 시설 보강에 7,000만원을 투입하고 현재 막바지 공사 중에 있다. 

한편, 올해 상반기에는 3억원을 투입하여 국궁 시설인 칠곡 궁도장(호국정)을 현대화 시설로 개선하는 등 공공체육시설 정비사업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이러한 기반시설 확충에 힘입어 칠곡군은 경북도민체전에서 6년 연속 종합우승과 2017년도 경북 생활체육대회 전종목 상위 입상을 차지하는 등 체육강군으로 위상을 떨치고 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내년에는 국비를 포함해 15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하여 석적체육공원의 시설을 확충하는 등 13만 군민의 건전한 여가생활과 건강증진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영남미래일보]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